꿈에 두근거리고, 내일에 빛나라 by 카와토 코이치

일본 야구 드라마. 루키즈에서 나온 대사.
야구부 감독 선생님 카와토 코이치(배역 이름)의 말.

'이런 저런 이야기 > 나만의 공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사서삼경 四書三經.. 2009.07.09  (0) 2010.10.16
[드렁큰 타이거 8집]  (0) 2010.10.16
[루키즈] 꿈에 두근거리고, 내일에 빛나라.  (0) 2010.10.16
기본  (0) 2010.10.16
투수...  (0) 2010.10.16
야구는 재미있다.  (0) 2010.10.16
Posted by croute

댓글을 달아 주세요